스타트업 창업 전에 자신으로부터 반드시 답을 구해야 할 질문 4.53/5 (15)

가슴에 팍 와닿은 글 하나


Twitter 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Evan Williams 가 만든 새로운 블로그형 미디어인 Medium 에는 좋은 글들이 종종 올라오기에, 일주일에 두 세 번 정도는 방문해서 읽곤 합니다.

Medium 에서 문득 다음과 같은 제목의 글이 시선을 확 잡아 끌었습니다.

How quitting my corporate job for my startup dream f*cked my life up

번역하면, ‘스타트업 꿈을 이뤄보겠다고 회사를 그만둬서 내 삶이 어떻게 X됐는가’ 정도의 느낌입니다.

글의 대표 이미지마저 이 제목과 엄청난 앙상블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How quitting my corporate job for my startup dream fucked my life up

Cover Image of ‘How quitting my corporate job for my startup dream f*cked my life up’ – Medium (http://fyi.so/1qJSngE)

정말 근래 들어 읽은 모든 글들 중에서 가장 몰입하여 읽은 글이었습니다. 간단하게 요약하면…

미국 유수의 MBA를 졸업하고 최고 수준의 컨설팅 회사에 입사하여 화려한 컨설턴트의 삶을 살던 글쓴이 Ali Mese 가  자신의 삶에 환멸을 느끼고 청운의 꿈을 품고 스타트업을 창업했지만, 생각지도 못했던 여러 고난에 허덕이다가 이제 좀 안정을 찾고(여기까지의 스토리도 간결하지만 굉장히 생생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자신의 경험에서 배운 몇 가지 것들을 정리하여 이야기한 글입니다.

잘난 사람이 좀 고생하다가 역시 잘난 만큼 성공을 이루는 뻔하디 뻔한 스토리의 느낌은 없습니다. 아직은 삐까뻔쩍한 성공을 이룬 상태가 아니라 일단 한숨 돌린 정도이기도 하지만, 그가 겪은 ‘이럴 줄은 전혀 예상하지도 못했던’ 고통들이 굉장히 생생하고 직관적으로 표현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그냥 에피소드의 기술로 끝난 것이 아니라, ‘X된 것’으로 다소 강하게 표현한 자신의 경험을 통해 배운 교훈을 스스로에게 던져보는 질문의 형태로 깔끔하게 정리해서 말해주고 있습니다. 역시 뛰어난 컨설턴트 출신답다는 생각도 듭니다. :)

 

 

창업하기 전에 반드시 답을 구해야 하는 5가지 질문


글의 앞 부분은 흥미 진진하면서도 스타트업 현장에서 창업자의 험난한 길을 걸어간 사람들은 누구나도 깊게 공감할 수밖에 없는 내용입니다. 뒷부분에 정리된 교훈은 다시 한 번 심금을 울리면서 곰곰이 자신을 돌아보게 만듭니다.

특히나 제 경우 인터넷 포털과 전자상거래 회사에서 ICT 서비스/사업을 만들어가다가, 회사를 나와 커리어 컨설턴트로서 수많은 사람들의 커리어/삶을 살펴보고 연구하고 보살피다가, 창업자로서 스타트업 현장에 뛰어들었기에, Ali Mese 가 이야기한 창업하기 전에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하는 5가지 질문이 남달리 더욱 강하게 와 닿았습니다.

과연 어떤 질문일까요? MVP(Minimum Vialble Product : 소비자에게 어필하면서도 최소한의 요소를 갖추어 실제로 구현된 제품), Team Building, Business Model Canvas, CVP(Customer Value Position. 창업아이템에 대해 소비자 관점에서 느끼는 가치의 척도), Burn Rate (준비해둔 창업 자금의 소진 속도)와 같은 것들일까요?

전혀 아닙니다. 5가지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1. ARE YOU READY FOR THE SOCIAL PRESSURE?

>> 사회적인 압박감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가?

2. ARE YOU SINGLE OR DO YOU HAVE AN EXTREMELY SUPPORTIVE PARTNER?

>> 미혼이거나 엄청나게 지지하는 애인이 있는가?

3. DO YOU HAVE ENOUGH CASH TO LAST AT LEAST A YEAR?

>> 최소한 1년을 버틸 수 있는 충분한 현금이 있는가?

4. ARE YOU READY TO SLEEP ONLY FEW HOURS A DAY?

>> 하루에 서너 시간 정도 잠을 잘 준비가 되어 있는가?

5. HOW DO YOU DEFINE SUCCESS?

>> 성공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가?

어떤 느낌이 드나요? 이건 그야말로 인간으로서 살아가는 일상의 삶의 문제입니다. 서비스 디자인이니, 플랫폼이니, 비즈니스 모델이니 뭐니 하는 이야기 이전의 삶의 문제입니다. 창업자/기업가로서 스타트업을 만들고 꾸려 나간다는 것은 그 자체를 자신의 삶으로 받아들이겠다는 이야기입니다. 자신이 인식하든 인식하지 못하든간에 이것이 현실입니다.

3번과 4번의 질문은 스타트업 판에 뛰어든 사람이라면 그래도 한 번쯤은 생각해볼만한 것들입니다. 하지만 직접 겪어보기 전에는 그냥 선문답일 뿐이지 이것이 얼마나 지옥 같은 현실인지 알 길이 없습니다.

2번 질문은 처음에는 이게 어떤 의미인지 잘 모르다가 창업하고 겪어보게 되면 처절하게 와 닿는 부분입니다. 애인에게 차이는 것은 아무 것도 아니고, 유부남, 유부녀의 경우 창업했다가 가정이 파탄난 경우도 심심치 않게 있습니다. 제가 아는 여러 유부남, 유부녀 스타트업 대표님들 중 사업이 어느 기준 이상의 궤도에 올라가신 분들은 단 한 명의 예외도 없이 반려자의 절대적인 지지가 있었습니다.

5번 질문은 약간 추상적이면서도 식상한 질문일 수도 있지만, 이 기준을 명확하게 잡지 않고 창업을 한다는 것은 지도도 없고 끈도 없고 한 손으로 벽 짚어가며 걸어갈 생각도 안 한 채로 무턱대고 거대한 미로에 뛰어드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의외의 가장 큰 복병이 바로 1번의 사회적 압박감(social pressure)입니다.

Medium 은 단락 별로 댓글을 달고 확인할 수 있는 재미있는 구조를 취하고 있는데, 16개로 가장 많은 (공감의) 댓글이 달린 단락의 내용은 바로…

The only comfortable place was next to my few entrepreneur friends. It was true, only an entrepreneur could understand an entrepreneur.

>> 유일하게 편안함을 느낄 수 있던 것은 몇 안되는 창업자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 뿐이었다. 정말이다. 창업자만이 창업자를 이해할 수 있다.

사회적 압박감에 짓눌릴 때의 도피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사회적 압박감이란 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Sooooooooo, how is your business doing?! Is it growing?!”

위 말은 Ali Mese 의 어머니가 아들래미가 창업하겠다고 선언해서 복장이 뒤집어진 날 바로 다음 날에 전화해서 한 말입니다.

부모님, 연인, 친구, 온갖 지인들… 스타트업이 탄생하고 성장하는 과정은 잘 모르지만, Google 이니 Apple 이니 Facebook 이니 하는 이미 성공한 상태의, 이제는 스타트업이 아닌 거대 기업들에 대해서는 언론매체를 통해 익숙해져 있는 주위 사람들.

이들의 기대심 가득한 ‘하는 일은 어때? 잘 되고 있지?’ 는 정말 가슴 정면에서부터 거대한 말뚝 하나가 심장으로 푸우욱 처박히는 느낌으로 다가올 수도 있습니다. 이 말뚝이 바로 사회적 압박감의 실체입니다.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는 성향이 강한 사람일 수록 이 사회적 압박감은 가장 견디기 힘든 장애물이 됩니다. 안타깝게도 스타트업을 해보겠다고 하는 예비 창업자들의 상당수는 나름 자타가 공인하는 잘난 사람들이고 이들의 과거의 삶은 그 잘남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남들과의 비교(자신이 하든 남이 하든)가 친숙한 형태인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어떤 계기로 인해서 남들이 뭐라고 하든 신경 끄고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살아가는 스타일로 다시 태어났기 때문에 스타트업을 하면서도 이런 사회적 압박감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별로 없었습니다만, 이런 압박감을 제대로 극복하지 못해서 엄청난 스트레스로 삶이 망가져 가는 창업자들도 주위에서 적지 않게 보았습니다.

 

 

스타트업 = 창업자의 삶


앞서 말했듯이 스타트업은 곧 창업자의 삶입니다. 삶이 망가지면 스타트업도 망가집니다. 스타트업이 망가지면 삶도 망가지지만, 불공평하게도(?!) 스타트업이 잘 되간다고 해서 삶이 건강해진다고 단언하기는 애매합니다. 여전히 부족한 수면과 해당하는 단계에 새롭게 나타나는 사회적 압박감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삶이 건강해지면 스타트업도 건강해질 확률이 높아집니다.

앞의 다섯 가지 질문은 창업 전 준비에 대한 질문이지만 본질적으로는 삶의 자세와 가치관에 대한 질문입니다. 이건 스타트업과 상관 없이 적용되는 것이기도 하고, 스타트업이라는 길을 선택한 창업자에게는 스타트업과 상관 있을 수밖에 없는 자신의 삶에 대한 질문입니다.

그래서 커리어 컨설턴트라는 경험을 갖고 있고 지금도 유지하고 있는 저에게는 Ali Mese 의 5가지 질문이 남달리 더욱 강하게 와 닿았던 것입니다.

예비 창업자이거나 이미 창업을 했지만 뭔지 모를 혼란 속에 빠져 있는 창업자들은 위 5가지 질문, 특히 1번과 5번을 토대로 곰곰이 자신을 되돌아보시기를 권합니다. 창업 전에 반드시 체크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 나름이 체계를 만들고 있는 중인데, 위 다섯 가지 질문에 하나를 추가해봅니다.

언제 기업 활동을 그만 둘 것인지 고민해보지 않고는 창업 하지 마세요.

 

죽지 못해 사는 것은 사는 것이 아닙니다. 마지 못해 질질 끌고 가는 기업의 창업자는 죽지 못해 사는 것과 마찬가지의 삶을 사는 셈입니다. 나름의 기준에 따라 정리해야 할 기업은 정리하고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것이 창업자의 삶에서는 가능하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이런 불사조와 같은 삶의 창업자로서 살아가는 인생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요?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왕이면 평가도 부탁 드립니다! >

Gonnected !!

고 영혁

CEO & Founder at Gonnector
* Gonnector - Go, Connect, Create Values
* 제공 서비스 - 컨설팅, 평가, 교육
* 전문 분야 - 데이터 사이언스, 그로스 해킹, 서비스 디자인, 사업개발, UX, 스타트업, 커리어
* 경희사이버대학교 모바일융합학과 겸임교수 (데이터 사이언스)
* 아카데미X 공동창업자 / 푸드테크 협동조합 어메이징브로 이사 / PAG&파트너스 부대표
* 전) NHN 콘텐츠 전략팀장 / eBay Gmarket 금융사업 파트장
* 6권의 책 저자 - 데이터 사이언스, 그로스 해킹, 커리어, ICT 트렌드 관련
Gonnected !!

CC BY-NC-ND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6 thoughts on “스타트업 창업 전에 자신으로부터 반드시 답을 구해야 할 질문

  1. 좋네. 1~5번까지 매우 절실한 이야기들이고. 어쩌다 걸리는 운을 기대해서는 안되는 거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야 하는 일들은 있고, 하지 않으면 변화되지 않는 것들도 있게 마련 아닌가?

    해외에서 느끼는 1~5번의 프레셔보다 한국에서의 1~5번의 압박은 거진 배 이상일듯.
    여전히 살아 있고, 여전히 움직이고, 여전히 앞을 보지만 ..가끔 주위를 돌아보면 폐허가 된 느낌은 안타깝지.

    고기를 잡으려 하지 않으면, 절대로 잡을 수가 없는 것이고..
    낚시대를 넣어두고 미끼를 물을 틈도 주지 않는 조바심은 모든 걸 무너뜨리지.

    아직도 여전히 나 자신을 믿는다. 그것이 지금을 어렵게 할지라도, 그래야 후회하지 않는다는걸 너무 잘 아니까… 읽다보니 잔상들이 떠 올라서 남겨본다.

    잘 지내지?

    • 형님~ 새로 오픈한 블로그의 첫 댓글을 달아주셨네요. 감개무량입니다 !!

      말씀하신 것처럼 한국에서의 사회적 압박감은 미국보다 갑절 이상 되는 것 같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여러 생각과 토론을 한 적도 있었어요. 사회 문화적인 환경 탓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을 믿는 것만큼 가장 강력한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어쩌다보니 진짜 계속 못만났네요. 빨리 날 잡아서 술 한 잔 해요.

      전 바쁘지만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

      • 이 댓글은 Jetpack 플러그인의 워드프레스 댓글 플러그인 기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다른 계정(워드프레스 자체)으로 로그인하여 남겨봅니다. 이 윗댓글은 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하여 남긴 댓글입니다~

  2. SEO를 위해 워드프레스 자체 DB에도 댓글 데이터를 남기는 플러그인을 실험하는 댓글입니다. 플러그인이 워드프레스 4.0에는 충분한 테스트가 안되어 있다고 하는데, 잘 됐으면 좋겠네요…

  3. 잘 되긴 하는데, 댓글의 등록 시각이 정확하게 한국(도쿄기준시) 시각으로 안되고 오류가 있네요… 뭐, 시각보다는 내용을 SEO 에 반영하려고 했던 거니까 그냥 패스. 개발자가 7개월째 업데이트도 안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